잘놀자

안곡습지에서 / 이평순 기자

정순영
2020-03-29
조회수 50

예배를 드리고 가까운곳에서 식사를 하고 안곡습지에 가다. 

봄기운이 완연하여 집콕을 하지 못하도록 넘 화창한 날 

같이 하는 지인과  산책을 하다. 

아이들과 함께 나와 이야기를 하며 놀아주는 어른들 

자연은 우리를 반기듯 잎이 나고 꽃도 피고 새들도 노래한다. 

하루를 즐겁게 보내다.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