잘놀자

시월의 첫 주일 / 한흥옥 기자

정순영
2019-10-07
조회수 22

요즘 햇살이 참 좋다.
이불을 빨아서 햇볕에 널어놓으니 내 기분도 좋다.
맑은 햇빛이 자꾸 부르는데 집안에 있을 수가 없어 조안면으로 가는 버스를 탔다.
일상을 여행으로 즐기는 시니어의 감사한 삶으로~♡